초콜릿박물관 (Chocolate Museum 제주도), 2009년 9월 6일

|

동양에서 가장 큰 초콜릿 박물관이라고 했나? 그리 기대하고 간 것은 아니였고. 또 딱 그 기대 만큼만 해줬던 것 같다.

가는 길. 주차장에서 조금 걸어가야 한다. 이 곳은 무슨 공단 같았는데. 어쨌든 박물관이 있을만한 곳은 아니였다.

간판. 어머, 플레어가. 전깃줄도. (...)

앞에 있던 우체통도 한컷. 우편이 올 리가 없잖아! .. 아니, 정말 이리로 우편물이 올까? 아니, 여기에 우편물이 들어갈까? (...)

그럴싸한 간판.

들어가는 입구는 이렇게 장미로 이쁘게 해놨다. 앞컷에 있던 간판이 왼쪽 앞쪽으로 보이고, 들어가서 사람들이 서 있는 앞에 매표소가 있다. 왼쪽 멀리 보이는 돌 건물이 박물관. 뭔가 이색적으로 만들어놨다.

안의 넓은 뜰에 전시되어 있는 기차 모형. 뭔가 설명이 있는 것 같지만 읽어보지는 않았다. 그러고보니, 어. 번호판이 붙어 있잖아?!?!?

입장하면 주는 커피. 입장료가 얼마였더라. 기억은 안나지만, 서울 시내에서 커피 한잔 마시는 가격 정도였던 것 같다. 그냥 커피 한잔 마신다고 생각하고 한바퀴 둘러보고 나오는 것도 좋다. 안에서 초콜릿을 한조각 주는 것 같은데, 같이 먹으면 맛있단다.

앞에 서 있는, 왠지 기괴해 보이는 중세 기사 모형. 갑옷은 진짜 쇠로 만들어진듯 했다.

박물관답게 '이거이거이거로 초콜릿을 만들어요' 라는 교육적인 내용의 전시물. (물론 자세히 읽어보진 않았다. 무슨 16세™ 도 아니고.)

미니어처. 요 박물관, 미니어처 하나는 정말 이쁜거 많이 가져다놨다.

이런거라던가,

이런거라던가, 이건 좀 많이 이색적으로 보이는 것들 중 하나.

또 이런거라던가. 정말 이쁘다! 하지만 이게 초콜릿하고 무슨 관계야? 라고 하면 글쎄. 반정도는 초콜릿과 관련있는 그런 물품들을 전시해놨고, 또 반정도는 세계 곳곳을 여행하면서 수집한 미니어처를 전시해놨다. 뭐 난, 어짜피 찍을게 많아서 좋았다. (...)

초콜릿으로 만든 인형. 드뎌 초콜릿하고 관련이 있는 것이 하나 나왔다.

또, 초콜릿으로 만든 미니어처. 아기자기하니 귀엽다.

또, 또, 초콜릿으로 만든 무려 테디베어. 요건 좀 많이 감탄스러웠다.

그렇지만 역시, 주로 있는 것은 이런 그다지 초콜릿과 관련 없어 보이는 미니어처. (하지만 이쁘다.)


그냥 커피 한잔 마시고, 미니어처 구경하고 나온다고 생각하면 돈은 아깝지 않은듯.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 초코렛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And Comment 4
  1. 펀펀마눌 2009.11.02 15:29 address edit & del reply

    저 커피는 쵸콜릿 시판을 돕기 위해 주는 듯 해.ㅎㅎ
    기냥 쵸콜릿만 먹었을 땐 별루였는데, 커피랑 마시니까 그 쵸콜릿이 어찌나 맛나던지
    가격만 착했음 아마 샀을꺼야.ㅎㅎ

    • 엘레노아 2009.11.02 18:52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냥 초콜릿을 별로 달지 않은 커피랑 먹은 것이 맛있는게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_*;; (저기 초콜릿이든, 아니면 그냥 시판되는 아무 초콜릿이나든.)

  2. F모씨 2009.11.03 03:16 address edit & del reply

    16세™도 뭐가 들어갔는지 관심없다능. 저런건 애엄마들이 관심있어할지도 모른다능. 아닐수도 있다능.
    16세™ 소녀는 초콜렛이 떨어져서 한동안 브라우니를 만들수 없으니 협찬 부탁드린다는 굽신굽신굽신

    • 엘레노아 2009.11.03 10:43 신고 address edit & del

      사왔으면 협찬도 생각해 보겠으되, 집에 초콜릿이 없는지라 협찬은 누구 집 국끓여먹는 소리임? 싶은데.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