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궁미락 (제주도), 2009년 9월 7일

|

갈치조림이 맛있다고 해서 갔던 집. 소감은, 흠. 그냥 집에서 먹는 것과 어떤 맛이 다른가 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러니까 쉬는팡에서 느꼈던 것과 비슷한 느낌) 조금 돈이 아까웠다고 할까. 이제 보니 회도 파네. 회를 먹었으면 좀 덜 아까웠을까?

가게 전경.

내부에서 입구 쪽으로 한 컷.

안에 장식되어 있던 분재.

메인 메뉴인 갈치 조림. 물론 맛은 있었다. 이걸 제주도에서 선택해서 먹는다, 라고 했을때 굳이 공감은 가지 않을 뿐. 그리고 꽤 비쌌다는 느낌.

파전. 역시 나쁘지는 않았다.


그냥저냥 나쁘지는 않았는데. 남은 기억으론, 뭐 다시 찾아서 갈 것 같지는 않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송산동 | 해궁미락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And Comment 7
  1. 펀펀맘 2009.11.14 19:38 address edit & del reply

    갈치조림이랑 또 뭐 있었는데... 뭘 먹었죠?
    근데, 입소문과 가격에 비해 그냥저냥...
    주방장이 쉬는 날인 듯. ㅋㅋ

    • 엘레노아 2009.11.15 23:26 신고 address edit & del

      전.. 인듯. 주방장이 쉬는 날이였을지도.. (먼산)

  2. 익명 2009.11.14 21:32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F모씨 2009.11.15 20:00 address edit & del reply

    혹은, 마나님이 음식을 잘 한다면 느낄수 있는 감상일지도?'ㅅ'a

  4. 펀펀맘 2009.11.16 01:43 address edit & del reply

    마나님이 안해서 글치... 하면...
    흠... 먹을만 한가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