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유도, 2009년 5월 5일 (부제: 사실은 한강 둔치)

|

한강 둔치에서 들어가는 길이 꽤 긴 편. 한참 걸어 들어갔다가 잠깐 쉬고 나왔었다. 둔치에서 구름다리 쪽으로 유모차가 진입할 수 있는 통로가 없어서 들고 올라갔던 기억이 난다. 섬 안쪽이 꽤 좁았던 기억. 한 20분? 30분? 한바퀴 돌고 나오면 끝이다.
물론 조경이나 이런것은 잘 해놔서 사진 찍을만한 곳은 꽤 많았다. 아이들이 놀만한 놀이터도 하나 있었다. 그런 면에서 본다면 가볼만 할 것도 같다.

그늘진 곳에 돗자리 펴놓을 공간이 별로 없었던 기억도 난다. 아니, 아예 안쪽으로 들어가면 자리가 없다고 해서 한강 둔치에서 자리잡고 놀다가 선유도 안쪽으로는 그냥 한바퀴 둘러만 보고 나온거군.

잔뜩 싸갔던 먹거리들. 한강 둔치에 자리를 펴고 정말 배부르게 먹었다. 라면은 근처 편의점에서 산 것. 아참, 여기 쓰레기를 버리려면 분리수거를 다 해줘야 한다.

한강 둔치에서는 통닭을 판다. 맥주도. (몰랐다;;)

선유도 안쪽. 그늘이란 그늘은 모두 점령되어 사람들로 빽빽하다. 물론, 이 사진은 꽃을 찍고 싶었다.

조경은 꽤 잘 되어 있는 편. 곳곳에 꽃도 좋았고 돌이 깔린 길도 괜찮았다.

화장실은 입구쪽 놀이터 근처에 하나, 선유도 끝쪽에 관리 사무소 같은 건물(그러니까 요기) 안에 하나 있다.

건물 앞쪽 벽에 온갖 낙서들이 되어 있는 모습. 또 한분이 도촬당하셨;;

선유도에서 한강 둔치로 나오는 다리 위에서 찍은 한강 둔치 한컷. 사람들 정말 빽빽하게 들어차 있다. 아주. 그늘마다 돗자리 펼쳐져 있고.

한강 둔치로 내려가는 계단이 있고, 더 가면 아마도 대중교통과 연결되는 것 같다. 지하철이랑 바로 연결되던가?


우연찮게 주차는 쉽게 했지만 그다지 주차하기 편한 편은 아니였다. 하기사 주말 서울 시내 공원류들은 다 그렇겠지만. 그냥 돗자리나 펴놓고 퍼질러 자다가 오고 싶었는데 그러지도 못했고.

별로 다시 찾고 싶진 않은 기억.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양평제2동 | 한강시민공원 선유도지구
도움말 Daum 지도

Trackback 0 And Comment 2
  1. F모씨 2009.09.30 12:41 address edit & del reply

    주말은 어디나 그렇겠지( '')
    먼저 가는 게 임자=3=